'사람이 좋다' LA 박찬호 집, 공개…"난 집에서 머슴"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23 10:12
2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밝혀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박찬호가 은퇴 후 일상을 공개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2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300회 특집 2탄 '코리안 특급 박찬호, 꿈의 씨앗을 뿌리다'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찬호는 미국LA에 있는 자신의 집을 공개하며 가족들을 소개했다. 박찬호의 아내는 미국 유명 요리학교를 졸업한 요리 전문가였고, 아내는 남편을 위한 문어 요리를 준비했다. 박찬호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다. 날 걸로 먹어도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식사 후 설거지는 박찬호 담당. 박찬호는 "아내가 이것까지 하면 하루 종일 여기 있는 거라서 힘들다. 이건 내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에게 "아버지 설거지 선수지"라며 사랑스런 미소를 지어보였다.

박찬호는 "난 사회에서는 영웅인데 집에서는 머슴"이라고 밝힌 박찬호는 설거지에 이어 막내딸 목욕까지 나섰다.

아내 박리혜는 "남편이 아이랑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서 훨씬 좋다. 과거에는 이렇게 해줄 수 있는 때가 올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른 아침 두 딸과 함께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박찬호는 딸들의 아침식사와 등교를 챙겼다. 아이들을 등교시킨 후 박찬호는 영어 공부를 하러 갔다. 박찬호는 "영어 공부하는게 지루하고 힘들 수 있다. 문법 같은 거 공부할 때는 힘들다. 야구 공부할 때보다 영어 공부할 때가 머리가 더 많이 빠진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