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2차 파업 철회…노사, 잠정합의서 교환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21 13:44

[사진=연합뉴스]
 

임단협과 관련해 갈등을 빚던 KB국민은행 노사가 잠정합의서를 교환하면서 이견을 좁혀나가고 있다. 국민은행 노조는 2차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조는 이날 집행위원회를 열고 오는 1월 30일부터 2월 1일까지 시행키로 한 2차 파업계획을 철회하기로 결의했다.

앞서 허권 전국금융산업노조 위원장은 국민은행의 임단협 타결이 가까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2차 파업계획 철회 지시를 내렸다.

다만 국민은행 노조는 3∼5차 파업계획에 대한 결정은 유보했다.

국민은행 노사는 지난 18일 핵심 쟁점에 대한 임단협 잠정합의서 초안을 마련했으며, 전날 각자 작성한 잠정합의서를 교환했다.

잠정합의안에는 임금피크 진입 시기와 전문직무직원 무기계약직 전환, 점포장의 영업 경쟁을 부추기는 후선보임 문제, L0(최하위 직급) 전환 직원 근속연수 인정, 신입행원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등의 쟁점이 담겼다.

그러나 페이밴드 적용 유보 관련 문구로 이견이 발생하면서 노사 간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노조가 2차 파업 철회 결단을 내려 설을 앞두고 고객 불편을 줄일 수 있게 됐다"며 "페이밴드 문구 관련 협의는 계속해서 이어지는 중"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