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장기요양·치매 보장 '종합간병보험' 출시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21 10:18

[사진=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은 오는 23일부터 주보험에서 장기요양상태와 치매를 보장하는 '삼성생명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이하종합간병보험)'을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우선 보장의 범위를 넓혀 주보험에서 중증의 장기요양상태 또는 중증치매를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해 준다. 가령 치매는 아니지만 뇌졸중, 관절염 등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장기요양상태도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중증치매 또는 장기요양상태 1~2등급 진단을 받게 되면 보험금을 일시금과 연금 형태로 받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연금 형태는 1개월 및 1년 단위로 받게 되는데, 월 지급 보험금은 매월 발생하는 요양비에 쓸 수 있고, 연 지급 연금은 비싼 간병장비 등을 구입 또는 교체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경증이상간병특약' 등을 선택하면 주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경증의 치매와 장기요양상태 3~4등급을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은 보험금 외에도 종합간병보험이 실질적으로 간병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간병케어서비스'도 도입했다.

경증 이상의 치매로 진단받게 되면 치매환자 실종방지를 위한 위치추적신호기를 받을 수 있고, 간병에 지친 가족들을 위한 '보호자 심리상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중증간병상태가 되면 요양시설 관련 상담을 받고, 예약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입소할 때는 필요한 물품들로 꾸린 키트도 제공한다.

아울러 삼성생명은 일정기간 해지환급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적은 대신에 보험료가 낮은 '무해지환급형'으로 종합간병보험을 개발했다. 이에 따라 유해지환급형 대비 월보험료가 약 15% 저렴하다.

95세 만기, 20년납, 50세 남성, 주보험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으로 가입할 경우 보험료는 월 9만400원이다.

종합간병보험은 30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90세, 95세, 100세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 15년, 20년이다. 장기요양상태는 90일 이후, 치매는 1년 이후부터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종합간병보험은 치매뿐만 아니라 장기요양상태까지 단계별로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중증의 경우 일시금 외에 연금 형태로도 보험금을 받게 해 실질적인 간병비 부담을 줄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