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성장률 1992년이후 최악?…작년 4분기 GDP 6.3% 전망도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1-18 17:21
ING 최근 보고서 통해 밝혀…中 2017년 GDP 6.9%→6.8% 하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오는 21일 지난해 4분기 GDP를 발표한다. 시장에서는 중국의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은 6.4%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성장률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지적하고 있다. 

최근 ING는 더 낮은 전망치를 내놓았다고 환율전문매체인 FX 스트리트는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NG는 “시장은 6.4%를 전망하고 있으며, 이는 전분기의 6.5%에서 둔화한 것이다. 제조업은 물론 소매판매, 무역성장률 등 전반적으로 약세와 산업 이익의 감소 등은 GDP 예상치를 낮추는 근거가 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4분기 GDP전망치를 6.3%로 잡았다. 

그러나 국내소비의 감소는 순무역((net trade)의 증가로 다소 상쇄될 수 있을 것이라고 ING는 지적했다. 수출단가지수를 수입단가지수로 나눈 순무역은 4분기 경제성장률에 포함된다. 4분기 수출이 둔화하기는 했지만, 수입이 더 줄어들면서 순무역은 늘어났기 때문이다.

한편 18일 中 국가통계국은 2017년 GDP 성장률 6.9%에서 6.8%로 하향 수정해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