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동설한에 에어컨 전쟁 서막 올랐다···"AI·IoT 등 스마트 기술 강화"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18 11:42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홍보모델이 올해 출시되는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주요 가전업체들이 한해 중 가장 추운 이번 달 에어컨 신제품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한다.

특히 올해는 사용자의 취향을 파악하고, 사용자의 음성에 반응하는 등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결합된 똑똑한 에어컨이 대거 쏟아질 전망이다. 

LG전자는 지난 16일 올 여름철을 겨냥한 에어컨 신제품 '2019년형 LG 휘센 씽큐'를 선보였다. 신제품은 디자인 측면에서는 기존 제품과 큰 차이가 없으나 음성인식, 초정밀 제어 등 AI 기능을 대폭 강화해 냉방은 물론 실내를 최적의 환경으로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 

자체 AI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를 탑재했으며, 제습·공기청정 기능도 갖췄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올해 에어컨 예약 판매를 일찌감치 시작하는 한편 미리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 혜택과 사은품 등을 제공하는 행사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서 소비자가전(CE) 부문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디어 브리핑 행사를 열고 냉방·공기청정 기능이 모두 강화된 '무풍 에어컨'을 출시했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무풍패널 안쪽에서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 올려 멀리 내보내 순환시키는 '서큘레이터 팬'을 새롭게 더했다. 기존 대비 20% 풍성한 바람을 빠르게 순환시켜 사각지대 없는 공간 냉방을 제공한다.

또한 이 제품에는 한층 강화된 '와이드 무풍 냉방'이 적용됐다. 무풍 패널 면적이 기존 제품 대비 두 배 커지고 냉기를 균일하게 흘려 보내는 '마이크로 홀'의 개수도 13만5000개에서 27만개로 두 배 가량 늘어나 더욱 풍부하고 균일하게 냉기를 전달한다.

대유위니아도 이달 하순께 신제품 에어컨 발표회를 개최한 뒤 정식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신제품은 사람에게 찬바람을 직접 닿지 않게 하는 '둘레바람' 기능을 강화했다고 한다.

대우전자는 오는 3월께 실속형 벽걸이 제품 위주로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으로, 높은 절전 기능을 통해 '틈새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