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난동 체포…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선수였는데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1-18 09:39

박정태[사진=연합뉴스]


전직 프로야구 선수 박정태 씨가 음주운전을 하고 시내버스 기사와 시비를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박 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운전자 폭행) 등에 관한 법률 및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전 0시 35분쯤 부산 금정구 청룡동의 한 편의점 앞에서 대리운전 기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후 이 도로를 지나던 버스 기사가 운행에 방해된다면 경적을 올리며 차량 이동을 요구하자 박 씨는 자신의 차량에 올라타 20m가량 음주운전으로 차량을 이동시키고 버스에 올라 운전 중인 버스 기사에게 폭언하고 차량 핸들을 꺾는 등의 난동을 부렸다. 당시 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31%였다.

박 씨가 버스에서 행패를 부리는 동안 버스는 600m가량 운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버스 안에는 승객 4~5명이 타고 있었다. 버스 기사는 박 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박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 씨는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 자이언츠 주전 2루수로 활약했다. 현역 시절 특유의 근성으로 '악바리', '탱크'라는 별명을 얻으며 롯데 자이언츠 야구팬의 큰 사랑을 받았다. 선수 은퇴 후 롯데 자이언츠 2군 감독과 1군 타격코치,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팀 코치 등을 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