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반도체 시장 M&A, 3년 연속 감소세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18 09:12
2015년 신기록 대비 4분의 1 수준 전년 대비 17.4% 감소

전세계 반도체시장 M&A 계약 추이. [사진=IC 인사이츠 웹사이트]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기업간 인수합병(M&A)이 지난해까지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글로벌 정보기술(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성사된 주요 M&A 계약 규모는 총 232억달러(약 26조 188억원)로, 전년(281억달러)보다 17.4%나 줄어들었다.

반도체업계의 M&A가 가장 활발했던 2015년의 역대 최고기록(1703억달러)과 비교하면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 2016년에는 당초 1004억달러(약 112조6000억원)로 집계됐으나 퀄컴의 NXP 인수 시도 등 일부 계약이 무산되면서 실제 액수는 593억달러(66조5050억원)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는 역대 2번째로 많은 수치다.

특히 지난해에는 마이크로세미의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 인수(83억5000만달러)와 IDT의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인수(67억달러) 등 2건이 전체의 65%나 차지하는 등 건수도 많지 않았으며, 100억달러 이상의 이른바 '메가딜(대형 계약)'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IC인사이츠는 보고서에서 "2015년과 2016년 반도체 업계에서 M&A 열풍이 불어닥친 데 이어 2017년과 지난해는 주춤했다"면서 "그러나 이는 여전히 2010~2014년의 평균치(126억달러)의 2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