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호황 끝나나…작년 M&A 17.4% 감소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1-18 08:28
작년 전세계 반도체업계 M&A 26조원 규모 2015년 기록의 4분의 1수준

[사진=아이클릭아트]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기업간 인수합병(M&A)이 지난해 17.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성사된 주요 M&A 계약 규모는 총 232억 달러(26조768억원)로 추산된다.

이는 전년 281억 달러보다 17.4% 감소한 것이다.

지난해에는 2건의 계약이 전체의 65%를 차지했다.

2015년의 역대 최고기록(1703억 달러)과 비교하면 4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이후 반도체시장 M&A는 3년째 감소세다.

단, 지난해 실적은 2010~2014년 평균인 126억 달러의 두배 수준이다. 또 인공지능이나 5G 등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언제든 M&A가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반도체시장 상황을 하락국면으로 인식하는 게 섣부르다는 지적도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