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권력형 비리'가 '초현실적 상상력'?...나경원 비리 발원에 靑 시끌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17 18:12
-나경원 "김정숙 여사, 손혜원 의원 숙명여고 동창"...청와대 "예의와 선 어긋난 발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인터뷰[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는 초(超)권력형 비리 사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이 같이 밝히자 청와대와 논쟁이 붙었다.

나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숙명여고 동창으로, 당선 직후 (김 여사와) 숙명여고 동창회에 간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 사건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공식 명명하고, 단순히 투기가 아닌 초권력형 비리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의겸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해도 지켜야 할 예의와 선이 있다"며 "나 원내대표의 발상이야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앞서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김정숙 여사와 손혜원·서영교 의원의 이름을 따 '김·혜·교 스캔들'로 명명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