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지도자 등 체육인들, 폭력·성폭력 근절 결의문 발표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1-17 15:47

[국가대표 지도자 등 체육인들 폭력·성폭력 근절 결의문 발표.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국가대표지도자협의회(회장 금호연 유도 감독)를 비롯한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와 17개 시·도체육회 사무처장단 등 각 분야 체육인들이 폭력·성폭력 근절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17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폭력·성폭력 근절과 선수인권보호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국가대표 지도자들은 먼저 지도자의 의무인 선수권익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65개 종목단체와 17개 시·도체육회 사무처장단은 가혹 행위와 폭력·성폭력 발생 시 관리·감독기관 차원의 선제적 조처를 하고, 단체별 사례조사를 통해 스포츠 강국 뒤에 감춰진 어두운 단면을 뿌리 뽑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간담회에 모인 체육인들은 고통과 두려움을 무릅쓰고 용기를 낸 피해 선수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내고, 국가대표가 밝고 투명한 체육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 등 각종 비리 근절에 앞장설 것을 결의문을 통해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