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바빠진 외교라인…韓中북핵수석대표 17일 회동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1-17 06:34
서울서 만나 최근 진전상황 의견 교환 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 관련 정보 공유

[사진=연합/AP]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고위급 인사들의 움직임이 바빠지고 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의 북핵 협상을 이끄는 수석대표가 17일 서울에서 만나기로 했다.

한국 측 수석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다. 이 본부장은 중국 측 수석대표인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을 비롯한 한반도에서의 최근 진전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양측은 북미 간 2차 정상회담 추진 상황에 대해서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