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중국 무술 농락하는 이종격투기 선수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19-01-16 13:08

[유튜브 캡쳐]

중국 무술과 이종격투기가 다시 대결을 펼쳤지만 이번에도 중국 무술이 패배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12일 중국에서 이종격투기 강사 쉬샤오둥과 중국 무술의 대가를 자처한 텐예의 대결이 펼쳐졌다.

쉬샤오둥은 지난해 5월 태극권의 한 문파 장문인이라는 선수와 시합을 벌여 20초도 안 돼 KO승을 한 인물이다.

특히 그는 대결 후 중국 무술이 “시대에 뒤떨어졌고, 실전 가치가 없는 사기”라고 깎아내렸다

중국인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이 발언에 중국 재벌들은 거액의 상금을 내놓으며 중국 무술의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이번 대결 역시 쉬샤오둥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