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국왕컵 맹활약 발렌시아 8강 진출…네티즌 "묵묵 불가능. 국대 이강인을 보고 싶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6 09:07

이강인[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가 스포르팅 히온을 꺾고 컵대회 8강에 진출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87분을 소화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발렌시아는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 16강 2차전에서 스포르팅 히온을 3-0으로 꺾었다.

발렌시아는 지난 1차전에서 1-2로 패했지만 이날 완승을 거두며 1, 2차전 합계 4-2로 8강에 진출했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이강인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지만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강인은 후반 42분 체리셰프와 교체됐다. 관중들은 교체되는 이강인에게 기립박수를 보냈다.

최근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른데다 컵대회에서 연일 맹활약을 펼치며 한국 축구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제 국대에서 이강인을 보고 싶다", "앞으로 15년 간 한국 축구 중원 걱정은 없겠다", "성인이 됐을 때 어떤 플레이를 할 지 기대가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