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김단호 "가족 간에 불화 있었다…안 풀려서 신세 한탄도"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16 08:47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밝혀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인간극장' 김단호씨가 가족에 대한 마음을 털어놨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아버지는 수행 중' 3부로 꾸며졌다.

이날 김단호씨는 "불상을 모시기 시작한 시기가 누나, 어머니, 아버지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 그래서 저와 아버지가 이 불상과 함께 집을 떠나 산으로 갔던 시기였기 때문에 그 무거움을 (불상이)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상을 볼 때마다 다시 집안 식구들끼리 화합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단호씨는 피아노 앞에 앉아 "아버지가 음악을 굉장히 좋아했다. 밴드 그만두신 후에 개인이 반주하는 일을 하셨다. 그때 아버지가 건반을 잘 치셨다. 아버지가 틈만 나면 피아노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또 기타 앞에서는 "안 풀리니까 신세 한탄을 많이 했다. 모든 걸 잊기 위해 기타를 쳤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