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美 구독료 인상..주가는 훨훨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1-16 08:44
넷플릭스 미국 구독료 13~18% 인상...주가 6.5% 급등

[사진=AP·연합뉴스]


넷플릭스가 15일(현지시간) 미국 구독료 인상을 발표했다. 인상률은 13~18%에 이른다. 넷플릭스 출범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가격을 올리는 것이다. 이 소식에 주가도 6.5% 뛰었다.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베이식 요금을 7.99달러(약 9000원)에서 8.99달러로, 스탠다드 요금을 10.99달러에서 12.99달러로, 프리미엄 요금을 13.99달러에서 15.99달러로 올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요금 인상은 미국 내 신규 가입자에 바로 적용되며 종전 구독자의 경우 향후 수개월 안에 적용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또한 넷플릭스의 요금 인상은 미국 외에 40여 개 북중미·남미 국가에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요금 인상 계획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16일 현재 한국에서 넷플릭스 구독료는 베이식이 9500원, 스탠다드가 12000원, 프리미엄이 14500원이다.

시장은 넷플릭스의 요금 인상 계획을 반겼다. 넷플릭스 주가는 15일에만 6.5% 급등한 354.64달러에 마감했다. 넷플릭스는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약 30%나 오르는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넷플릭스는 요금 인상을 통해 얻은 돈을 신규 콘텐츠 제작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넷플릭스는 2018년에만 자체 제작 프로그램에 130억 달러를 지출했다.

지난해 9월 기준으로 넷플릭스는 전 세계에 1억370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지고 있다. 미국 구독자만 5800만 명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4분기(10~12월)에 넷플릭스 구독자가 900만 명 더 늘어났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4분기 실적은 오는 17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