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부천⋅구리⋅남양주 시민 54만명 "GTX-B노선 예타 면제해달라"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1-16 00:00
윤관석 의원, 기획재정부에 ‘민심서명부’ 전달

윤관석 의원(인천남동을)은 15일 국회에서 인천연수⋅남동⋅경기남양주 기초단체장 대표와 함께 기획재정부 윤성욱 재정관리국장을 만나,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촉구를 위한 수도권 9개 기초단체의 서명부를 전달했다. [사진제공=윤관석 의원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윤관석 의원(인천남동을)은 15일 국회에서 인천연수⋅남동⋅경기남양주 기초단체장 대표와 함께 기획재정부 윤성욱 재정관리국장을 만나,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촉구를 위한 수도권 9개 기초단체의 서명부를 전달했다.

윤관석 의원과 GTX-B노선이 지나가는 수도권 9개 기초단체장의 명의로 전달된 서명부는 지난 12월 17일부터 1월 14일까지 진행한 것으로, 인천 연수구⋅남동구⋅부평구⋅계양구⋅서울 구로구⋅중랑구⋅경기 부천시⋅구리시⋅남양주시 시민 54만 7220명의 서명이 담겨있다.

기재부는 전달 받은 내용을 바탕으로, 국토교통부와 균형발전위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윤관석 의원은 “GTX-B노선은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더불어, 수도권 전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GTX-B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촉구 서명운동을 위해 추운 겨울 거리로 나선 수도권 주민들의 뜻을 수렴해 GTX-B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