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북대. ‘어서와 육거리시장은 처음이지’, 다문화 학생과 즐거운 전통시장 체험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1-13 13:44수정 : 2019-01-13 13:44
‘어서와서포터’가 1:1로 팀 매칭해 전통시장 체험

[[사진=충북대 제공]]

충북대(총장 김수갑) 사범대학이 2018년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다문화 중학생과 함께 하는 체험 프로그램 ‘어서와 육거리시장은 처음이지’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다문화 중학생과 예비교사인 ‘어서와 서포터’가 1:1로 팀을 만들어 재래시장의 유래 및 문화를 체험하고 직접 물건을 구입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사범대학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예비교사인 ‘어서와 서포터’를 모집해 다문화교육의 전반적인 이해와 다문화 학생의 수업 및 생활지도 특강을 실시했다.

사범대학은 지난 3일, 10일 두 번에 걸쳐 가경중학교 다문화 중학생 및 경덕중학교 중학생과 대면식을 갖고 20팀을 만들어 육거리시장을 체험했다.

한편 사범대학은 이 프로그램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가경중과 경덕중의 지난 해 12월 20일, 27일 양일에 다문화교육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양 교간 교류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어서와 육거리시장은 처음이지’ 체험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컴퓨터 교육을 통하여 한글 자판 익히기, 엑셀 및 파워포인트 배워보기, 과제물 작성해보기 등의 학습멘토링도 진행될 예정이다.

사범대학 프로그램 진행자는 “다문화 중학생과 예비교사가 만나 진행하는 체험 프로그램 및 학습멘토링을 통하여 멘토 및 멘티 모두가 성장해가는 모습과 서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다문화교육의 기회가 계기가 마련돼 흐뭇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