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증으로도 발급된다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1-13 11:42
평소 증명 가능한 형태 요구 따라 추진…기존 작성자도 단계적 발송

[이정수 기자, leejs@ajunews.com]


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앞으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에서 의향서를 작성할 때 등록증 발급도 함께 신청할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의 사람이 사전에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밝히는 문서다. 지난 3일 기준 등록자는 총 10만1773명이다.

연명의료는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에게 하는 심폐소생술, 인공호흡기 착용, 혈액투석, 항암제 투여 등 의학적 시술로 치료효과 없이 임종과정만을 연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등록기관(94개 기관, 총 290개소)에서 의향서를 작성할 때 등록증 발급을 요청하면 상담자가 신청 정보를 등록하고,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국가생명윤리정책원 연명의료관리센터)이 시스템에서 이를 확인해 1개월 단위로 신청자에게 우편 발송한다.

이전 작성자의 경우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서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수령 의사와 주소를 확인해 단계적으로 우편 발송할 예정이다.

단 사전연명의료의향서 효력은 등록증 발급·소지 여부와 관계없이 유효하다. 등록증 발급은 작성자 본인이 평소 증명할 수 있는 형태로 소지하기를 원하는 요구에 따른 것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증 발급은 작성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대국민 서비스 차원에서 시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등록증 발급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논의를 터놓고 할 수 있는 문화 조성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