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다양한 변화 속 성공 DNA 이어가자"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1-13 09:59
-알 감디 CEO, 부장급 이상 임직원 200여 명과 우이령길 트래킹 -“열정∙협력으로 최적의 의사결정, 리스크 최소화” 리더 역할 강조

S-OIL 오스만 알 감디 CEO(앞줄 오른쪽 6번째)와 임직원들이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트래킹 행사를 갖고 힘찬 새해 각오를 다졌다.[사진=에쓰오일 제공 ]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다.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과 리스크 최소화가 중요하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S-OIL)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임원 및 부장급 이상 직원 200여 명과 함께한 6.5km 산행길 도중 이같이 말했다.

올해 예정된 중점 과제들의 성공적 달성을 위한, 리더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한 것이다.

그는 “올해에는 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 등 다양한 변화의 흐름이 감지될 것”이라며 “이 가운데 기회 요인들을 가려내 에쓰오일 만의 성공 DNA를 이어가자”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잔사유 고도화와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진행 △전사적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제고 △협력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한 회사와 개인의 성장 등 4대 중점과제 달성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 완공한 RUC·ODC 이후,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성장 엔진 장착에 나선다. 이 프로젝트는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 건설 등에 5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알 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회사를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시키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프로젝트의 추진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