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9 아시안컵] '박항서호' 베트남, 이란전 0-2 패배…베트남 현지 반응은?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1-13 09:34수정 : 2019-01-13 09:34
"강팀, 이란 상대로 잘 싸웠다" 박항서 감독, 선수들 향한 격려 이어져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D조 2차전 베트남과 이란과의 경기에서 베트남 응원단이 득점 실패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기록해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박항서호’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사르다르 아즈문에게 멀티골을 허용해 0-2로 패했다.

대회 2연패를 기록한 베트남은 오는 17일 예멘과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다른 조 3위 팀과 16강 진출 여부를 따질 수 있다.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베트남은 18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기록하다 아시안컵에서만 2연패를 기록했다. 그런데도 베트남 현지 팬들은 베트남 선수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이 이란에 패하며 2연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팬들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이 이란 같은 강팀을 상대로 잘 싸웠다며 자랑스러워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VN익스프레스가 공개한 인터뷰 영상 속 베트남 팬들은 “이라크전에 모든 힘을 쏟아 부었다. 그런데도 이란을 상대로 잘 싸웠다”, “강팀을 상대로 열심히 열정적으로 싸웠다는 것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박항서 감독의 전술도 훌륭했다. 이란은 우승후보로 불릴 만큼 강팀이다. 그런 팀을 상대로 이만큼 싸운 것도 대단하다”고 전했다. 이는 앞서 베트남의 한 축구 해설가가 이라크전 박 감독의 전술이 소극적이었다고 지적한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일부 팬은 경기 51분경 응우옌콩푸엉(Nguyen Cong Phuong)이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골을 기록하지 못한 것을 아쉬운 점으로 꼽으며 “만약 그 골이 득점으로 연결됐다면 경기 분위기는 또 달라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베트남은 17일 오전 1시 예멘과 D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