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핵심부역자"…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여야 비판 '봇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7:37
"당권 도전하려면 박근혜 정부 반성이 선행돼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수동 극동방송 아트홀에서 열린 제48회 극동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단 의사를 밝히면서 12일 여야 정치권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은 황 전 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부역자'라며 비판을 했다.

당사자인 한국당은 이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일부 당권 주자들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지난 11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한국당에 입당하겠단 의사를 전했다. 다만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박근혜정부에서 국무총리와 법무장관 등 내내 요직을 차지했던 황 전 총리는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을 가장 크게 느껴야 할 사람"이라며 "정당 가입은 헌법상 자유지만, 당권 도전을 하려면 박근혜정부 때 자신이 한 일에 대한 반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황 전 총리는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겸허하고 진지하게 반성하고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큰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한국당 대표를 하겠다며 등장한 것은 촛불혁명을 전면 부정하는 것으로 참담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 또한 "황 전 총리는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인 책임이 있는 종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박근혜정부에서 핵심 요직을 맡았던 황 전 총리는 국정농단의 핵심 부역자로 정계를 떠나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의 한국당 입당과 당권 도전은 일말의 부끄러움을 모르는 철면피 행태로,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비박계-잔류파로 분류되는 심재철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박근혜 정권의 최대 수혜자인 황교안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이 공격 당하고 탄핵소추 당할 때까지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다.

심 의원은 "정권의 2인자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극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서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보수우파를 말살해 나갈 때 황 전 총리는 왜 맞서 싸우며 힘을 보태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