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입당키로…朴 탄핵 논란 재점화될 듯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6:00
박지원 "황교안, 박근혜 국정농단 실질적 종범" 심재철 "박근혜 탄핵소추 당할 때까지 어디서 뭘했나"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둘러싼 논란도 재점화될 조짐이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냈고,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다.

12일 범여권에선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의 실정에 책임이 있다고 공세를 펴고 있고, 한국당 내 잔류파 일각에서도 '그 동안 뭘했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황 전 총리는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며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한다는 보도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고 했다.

반면 비박계 잔류파로 분류되는 심재철 한국당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박근혜 정권의 최대수혜자인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이 공격당하고 탄핵소추 당할 때까지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정권의 2인자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극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서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보수우파를 말살해 나갈 때 황 전총리는 왜 맞서 싸우며 힘을 보태지 않았는가"라고 했다.

심 의원은 "이제 간신히 탄핵프레임에서 벗어나 우리 당의 지지율이 회복에 접어들어 좌파 권력에 맞설만 해지자 당에 무혈입성해 보스가 되려 한다는 따가운 시선은 느끼지 않는가"라며 "다시 탄핵프레임이 덧칠해져 우파의 기사회생의 노력에 부담이 될지 모른다고는 생각해보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황 전 총리가 오는 2월 27일 열릴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탄핵에 대한 그의 입장에 관심이 모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