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플라스틱 공장 화재 4시간 만에 진화…인명피해 없어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1-12 13:05

인천 플라스틱 공장 화재[사진=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의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지만 인명 피해 없이 불길이 잡혔다.

12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11일 오후 10시 57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플라스틱 제조공장 '동일 앤 프라스'에서 발생했다.

건물 1층에서 시작된 불은 공장이 화재에 취약한 샌드위치 패널 구조여서 순식간에 공장 전체로 번졌다.

인천소방본부는 오후 11시 6분 대응 1단계, 이어 오후 11시 20분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하며 진화작업 투입 인력과 장비를 더욱 늘렸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현장에는 소방관과 경찰 등 299명의 인력과 펌프차·물탱크 등 83대의 장비가 동원됐고, 화학물질 유출에 대비해 중앙구조본부 시흥화학구조센터도 진화작업에 동참했다.

이날 화재는 발화 시점으로부터 약 4시간이 지나서 12일 오전 2시 50분 진화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