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케어 어떤 곳? 대통령 입양한 '토리' 보호시설…수백마리 개·고양이 몰래 안락사 논란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2 00:04

[케어]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보호하던 개와 고양이를 몰래 안락사시켰다는 폭로가 나왔다.

11일 한겨레에 따르면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던 A씨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박소연 케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의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고 밝혔다.

케어는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지난 2002년 8월 설립됐다. 처음 '동물사랑실천협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했고 2015년 케어로 명칭을 바꿨다.

동물 구조를 비롯해 동물권 인식 변화 운동, 동물 보호법 개정, 유기견 보호 등의 활동을 했다. 특히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보호하던 시설로 유명하다.

한편, 케어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