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케어, 수백마리 개·고양이 몰래 안락사…케어 박소연 대표 "안락사 논의 필요 시점"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1 21:02

[동물보호단체 케어]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보호하던 개와 고양이를 몰래 안락사시켰다는 폭로가 나왔다.

11일 한겨레에 따르면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던 A씨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박소연 케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의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2015~2018년 박소연 대표의 지시에 따라 최소 230마리 이상을 안락사시켰다"며 "이 가운데 질병으로 안락사시킬 수밖에 없는 개체는 10%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케어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2015년부터는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쇄도했고 최선을 다해 살리려 했지만 일부 동물은 여러 이유로 결국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며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고 덧붙였다.

케어는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2017년 기준 연간 후원금 규모만 19억원에 달한다.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 유기견 '토리'를 입양보내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