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광화문 택시 분신... 카카오 카풀 반대 분신시도

유대길 기자입력 : 2019-01-10 07:42

9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불이 났다. 사진은 출동한 소방차량에서 촬영한 모습. 소방당국과 목격자에 따르면 '경기' 차량 번호판을 단 은색 K5 승용차에 불이 났고, 이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약 6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운전자 임모(64)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조수석 안장에서는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품이 발견됐다. 하지만 화재로 인해 훼손이 심한 상태라 유류 용기인지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진=종로소방서 제공]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서 분신을 시도한 택시기사 임모 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택시 단체들은 임 씨가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유언을 남겼다며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그가 분신했다고 주장했다.

택시 단체에 따르면 그는 분신 직전에는 카풀 반대 투쟁을 함께 한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희망이 안 보인다", "카풀 이대로 두면 우리 다 죽는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