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전문가 "중국경제 먹구름"...위안화 7위안 붕괴 우려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09 19:20
로이터 여론조사 "중국 경기 둔화, 인민銀 통화 완화정책 때문에..."

[사진=바이두]


중국 위안화가 6개월 안에 달러당 7위안을 돌파할 수준까지 절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경기 하방에 중국 인민은행의 완화 통화 정책 때문으로 풀이된다. 

9일 로이터 통신은 지난 2∼8일 70명 이상의 외환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달러당 7위안 돌파를 예상한 응답자 수가 급증해, 2017년 7월 이래 가장 많았다고 보도했다.

달러당 위안화 환율 전망치 중간값의 경우, 오는 6월 말 6.95위안으로 나와 위안화 전일 종가에서 1.5% 절하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후 연말에는 6.89위안으로 오를 것이라고 매체가 전했다. 

이는 올해 중국 경제가 내수·수출이 동반 부진한 ‘이중고’에 중국 중앙은행 인민은행이 지준율 인하 등 통화정책에 완화적 결정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30년 만에 가장 큰 변동폭을 보였지만 인민은행의 시장 개입으로 달러당 7위안 선은 돌파하지 않았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경기 하강에 어떻게 대처하고, 미국과의 무역협상이 어떤 결말을 낳을지에 따라 7위안이 뚫릴지도 결정된다는 게 외환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하지만 올해는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하락이 불가피하다는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미·중 양국 관계가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돼도 여전히 불안하다는 얘기다. 

웰스파고의 통화전문가 에릭 넬슨은 "중국과 미국의 무역 전쟁 때문에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다"면서 "중국경기가 둔화하고 인민은행이 통화완화 정책을 펼쳐  위안화 약세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