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겨울철 공사장 부주의로 화재 빈번...KT 화재, KTX 단전 사고 닮은꼴?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09 17:24수정 : 2019-01-09 17:27
-인재에 의한 사고 경고...복구 및 원인규명, 재발방지책 마련 필요

[사진=연합]


겨울철 공사장 화재의 원인으로 부주의로 인한 인재가 81.1%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4439건의 공사장 화재에서 겨울철 화재는 35%인 1555건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생한 KT 통신구 화재 사건 역시 '기계적 결함'인지 '부주의'인지 여전히 논란속에 있다. KT 아현지국 화재에 따른 통신망 장애로 인근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등 약 50만명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망가뜨리면서 수백억원의 피해를 야기한 바 있다.

KTX 단전 사고 역시 4시간 36분 동안 제대로 된 설명도 없었고, 열차 수십 편이 지연돼 5만 3000여 명이 피해를 입었다. 서울역에서는 직원의 부주의로 또 다른 충돌사고가 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기술 강국이라는 우리나라의 취약한 안전 대책 실상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한다. 정부의 복구와 사후수습, 원인규명과 책임자 문책, 명확한 재발방지책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