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주)신광, 스테인리스강 후판 제조업 진출

류태웅 기자입력 : 2019-01-07 17:34

우오현 SM그룹 회장. [사진 제공= SM그룹]


SM그룹의 제조부문 계열사인 (주)신광이 스테인리스스틸 후판(厚板) 제조업 진출을 위해 수천억원을 투자한다.

7일 SM그룹은 (주)신광이 1500억원을 투자해 전북 군산 자유무역지역 내 연간 30만t 규모의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제조 공장을 짓는다고 밝혔다. 양산은 올해 하반기가 목표다.

스테인리스스틸 후판은 통상 두께 5~200㎜의 고강도 소재를 일컫는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의 진공 챔버, 석유·특수화학 설비의 각종 탱크, 액화천연가스(LNG) 설비 및 운반 선박의 핵심 부품이다.

국내에는 연간 약 14만t의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수요가 존재한다. 

(주)신광은 이 중 약 7만t에 달하는 수입분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중국 현지 시장을 개척하고, 유럽·일본·미국 등 해외 수출에 나서 이 사업 부문에서만 오는 2020년 기준 매출 3000억원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자동차 군산공장의 철수로 침체 일로를 겪고 있는 군산 경제에 300~400명의 신규 고용 기회를 제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SM그룹은 모기업인 (주)삼라를 중심으로 건설에서 시작해 제조, 해운, 서비스, 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다. 현재는 재계 40위권에 이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