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중소·벤처기업인 대화…연일 경제활력 행보

주진 기자입력 : 2019-01-07 10:02
업계 200명 참석해 자유롭게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 참석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2시 중소·벤처 기업인들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대화를 나눈다.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2시간에 걸쳐 열리는 이날 행사는 중소·벤처 기업인 200여명이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문 대통령과 정부·청와대 관계자들이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하며,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이재갑 고용노동부·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홍의락 의원 등이 자리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4대 그룹 총수를 초청한 가운데 신년회를 한 것을 시작으로 집권 3년 차를 맞아 연초부터 기업인들을 잇달아 만나며 경제활력 제고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일 신년회 연설에서는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쓰겠다”며 “경제발전도 일자리도 결국은 기업의 투자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에도 서울 중구 소재 ‘메이커 스페이스’를 방문, 제조 스타트업을 격려하고 벤처 육성 의지를 천명했다.

이달 중순에는 대기업과 중견기업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대화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며, 소상공인·자영업자 초청행사도 추진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