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알릴레오 하루만에 구독자 40만명…'홍카콜라' 홍준표 "좌파들 원래 잘뭉쳐"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06 09:48

[사진=홈페이지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지난 5일 첫 방송이 공개된 가운데 유튜브 구독자 수가 40만명에 달한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은 6일 오전 9시 기준 구독자 수가 4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면서 구독자들이 대거 몰렸다.

특히 네티즌들은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를 운영 중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비교하면서 진보와 보수 간 유튜브 대결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18일 첫 방송한 TV홍카콜라는 첫날 구독자 수는 2만여명이었고, 이날 현재 구독자 규모는 20만명 수준이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는 알릴레오의 흥행을 폄하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조선중앙TV 같은 좌파 유튜버는 한 달 내로 소재가 고갈될 거다. 국정홍보 방송은 원래 그렇다"며 "며 "TV홍카콜라 비난 방송만 하게 될 거다. 수비 방송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구독자 수야 좌파들은 잘 뭉치니까 단숨에 올라가겠지만 접속 시간, 접속자 수는 점점 떨어질 수밖에 없을 거다"며 "1대 100의 싸움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한번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