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폭행’ 20대 여성 사연, 온라인 통해 확산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1-05 14:16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임신 중에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해운대구 한 PC방에서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20대 여성 A씨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A씨는 상습적으로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으며, 글을 올릴 당시에도 PC방에서 피멍이 들 정도로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폭행 증거로 피멍이 든 사진을 캡처해 올리기도 했다.

A씨는 “임신 중에 기차 안에서 때려 주위의 도움으로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전하며 “가둬두고 폭행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재 남편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추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