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LG전자, '더 나은 삶' 위한 AI·로봇 등 미래기술 공개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07 10:00
박일평 사장 개막 기조연설 나서 세계 최초 8K OLED TV 공개 차세대 자동차 부품 등도 소개

LG전자 모델이 더 강력해진 AI기능이 적용된 2019년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 2019'에 참가해 인공지능(AI)과 로봇 등 미래 혁신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주제로 2044㎡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했다. 전시관 입구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인 초대형 'OLED 폭포'를 설치해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 완벽한 블랙, 곡면 디자인 등 OLED만의 장점을 활용해 대자연의 웅장함을 담았다.

전시관 내부에는 △인공지능 'LG 씽큐(ThinQ)'와 로봇 △OLED TV △초(超) 프리미엄 생활가전 등을 전시했다. 

이혜웅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기술 혁신과 디자인에 진화하는 AI를 더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박일평 사장, 개막 기조연설 맡아
개막 하루 전인 7일에는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이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박 사장은 지난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에서도 AI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은 바 있다. 한 회사의 CTO가 글로벌 IT·가전 전시회에서 연이어 기조연설을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박 사장은 LG전자가 사업 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LG ThinQ를 소개하며 AI의 진화가 고객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에 대해 소개한다.

AI·로봇 등 미래 사업 성큼
LG전자는 'LG ThinQ AI존'을 꾸리고 보다 새로워진 AI 기술을 선보인다. 

LG ThinQ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확대된 사용자경험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이 핵심이다.

LG ThinQ는 '맞춤형 진화·폭넓은 접점·개방' 등 3가지 강점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외부와의 협력도 확대해 활용 범위를 지속 늘려 나갈 계획이다. 

또 LG전자는 허리근력 지원용 'LG 클로이 수트봇'을 공개한다. 지난해 8월 선보인 하체근력 지원용 로봇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사용자가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반복되는 작업에서 사용자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LG전자는 가정·상업용에서 산업용까지 로봇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로봇솔루션 분야를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 세계 최초 8K OLED TV 등 공개
LG전자는 '8K OLED TV'와 '8K 슈퍼 울트라HD(초고화질) TV'를 동시에 공개한다. 

두 제품은 AI 프로세서인 '알파9 2세대'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서는 실내 밝기, 설치 위치 등 고객이 시청하는 환경과 콘텐츠를 분석해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 음향을 제공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풀HD(1920*1080) 및 4K(3840*2160)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88형 8K OLED TV는 3300만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현존하는 TV 중 최고 화질을 자랑한다.

75형 8K 슈퍼 울트라HD TV는 독자 개발한 '나노셀'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을 더해 더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약 1나노미터(nm, 10억 분의 1미터) 크기 미세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컬러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LG전자는 올해 처음으로 AI TV에 아마존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Alexa)'를 탑재한다. 지난해에는 구글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바 있다. 사용자는 TV 리모콘 '아마존 알렉사' 버튼을 누르고 "오디오북 읽어줘" 등을 말하면 간편하게 아마존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G시그니처 전시 공간 마련···실속형 스마트폰 K9s 첫선
LG전자는 유명 작가와 협업해 초프리미엄 생활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소개하는 프리미엄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LG전자는 영국 설치예술가 '제임스 부르지즈'와 협업, 본질에 집중한 LG 시그니처의 디자인을 강조했다. 

또 △세탁기·건조기·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등도 전시한다. 특히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를 미국에 소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트 빌트인 오븐' 신제품도 선보인다. 제품 안쪽에 법랑(琺瑯) 소재를 사용하고 스팀을 자동으로 분사해 세척이 쉽도록 한 '이지클린' 기능을 탑재, 고객이 손쉽게 제품 내부를 청소할 수 있는 제품이다. 복잡하고 어려운 맥주 제조과정을 자동화한 혁신제품인 'LG 홈브루'도 공개한다. 

LG전자는 미국에 출시하는 실속형 스마트폰 모델 'LG K9s'도 처음 선보인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메탈 디자인에 13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지문인식 버튼에 손가락을 대는 것만으로 사진을 찍거나 화면을 캡쳐할 수 있는 '핑거 터치', 초점을 빠르게 잡아주는 '위상차 검출 자동 초점(PDAF)' 등 다양한 편의기능이 탑재됐다. 

◆ 전장부품 ZKW와 첫 공동 전시
LG전자는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초청해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전시공간도 마련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작년 8월 인수한 오스트리아의 자동차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 제조회사인 ZKW와 첫 공동 전시를 진행한다.

LG전자는 △오디오비주얼(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카메라, 액정표시장치(LCD)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를 위한 장치 △OLED 램프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소개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