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금 90% 이상 보전...비욘드펀드, P2P케어보험 도입

임애신 기자입력 : 2018-12-26 08:52

[사진=비욘드펀드 제공]


비욘드펀드 투자자들은 내년부터 투자금 대부분을 보전 받을 수 있다.

P2P금융 플랫폼 비욘드펀드가 롯데손해보험과 업무협약을 맺고 투자원금의 최소 90% 이상 보전해주는 ‘P2P 케어 보험’을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롯데손해보험이 제공하는 P2P케어 보험은 주택담보대출 투자상품에서 부실이 발생할 경우 투자원금의 90% 이상 보전해주는 P2P 전용 보험이다.

상환이 지연돼 기한이익이 상실될 경우 법원 경매를 통한 채무 변제를 진행하게 되는데, 이때 경매 배당금 손실이 발생하면 원금의 최소 90% 이상 보상해준다. 동시에 차주의 사망·상해·질병 발생으로 채무 변제가 어려울 경우 한도 내 보험금을 지급해 원금을 일부 보전해준다.

비욘드펀드는 내년부터 출시되는 아파트 담보대출 투자상품에 P2P케어 보험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서준섭 비욘드펀드 대표는 “투자자 안전장치 강화를 위해 비욘드펀드 자체 손실보전기금인 세이프가드90에 더해 국내 대형 보험사와 협약한 보험까지 도입하게 됐다며 "비욘드펀드는 앞으로도 투자자를 보호하고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