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일본 과거사 문제, 어물쩍 덮어선 안돼"

서민지 기자입력 : 2018-12-11 19:08
"대법원 판결 한국 국민 이의 달 수 없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일본과의 과거사 문제에 대해 "우리가 과거에 얽매여 미래로 나아가지 못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지만, 미래로 나아가려고 과거를 어물쩍 덮는 것은 더 문제"라고 역설했다.

문 의장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의 틀은 한일관계의 기본 이정표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면서도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은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승복할 수밖에 없는 최고 법원의 결정으로, 이의를 달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문 의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역사 앞에 시효는 없다. 이는 전쟁과 관련한 범죄의 문제"라면서 "할머니들이 원하는 것은 일본의 진정한 사과이며, 간단명료한 해법은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여부에 대해 "제가 오는 17일 출발해서 24일 돌아오는 외국 순방 계획이 있는데, 그 기간에 (김 위원장이) 안 올 것 같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김 위원장의 국회 연설에 대해선 "국회에서 연설한다고 하면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연설할 기회가 생기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우리나라 대통령도 평양에서 15만명 군중 앞에서 연설했다. 최소한 연설할 기회는 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아주 총명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연설하고 싶을 것이라고 보고, 그러면 내가 도와주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남북국회회담에 대해선 "포기하지 않았다"고 긍정적 의사를 밝혔다. 문 의장은 "두 차례 공문을 통해 회담 개최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는 (북측의) 답신을 받았고, 개성에서 실무급 회담을 하려고 하는데 아직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문 의장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반드시 돼야 한다"며 "국회는 남북관계가 잘되도록 촉진하고, 정부에 대한 지원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선 "평화가 곧 인권의 시작"이라면서 "생존 자체로서 인도적 도움을 주는 것, 그런 교류 이상 가는 인권은 없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