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출렁이는 미·중 관계… 원·달러 환율 약세기조 이어지나

양성모 기자입력 : 2018-12-07 19:42수정 : 2018-12-07 19:42

[사진=AP·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환율 전망에 대해 휴전을 선언했던 미국과 중국간의 불협화음 장기화와 국내경제 둔화 등으로 앞으로 약세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7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0.5원 내린 1119.8원으로 장을 마쳤다. 전날 종가보다 2.3원 하락한 1118.0원으로 출발한 이날 환율은 소폭의 등락을 거듭하며 오후 장중 1116.0원(-4.3원)까지 내려갔다. 하지만 저점에 대한 인식이 시장 전반으로 확대되면서 환율은 소폭 상승세로 마감했다.

이날 원화가치가 강세를 나타낸 이유는 미국의 경제지표 부진이 이유 중 하나다. 미국의 11월 민간부문 고용은 전월대비 17만9000명 증가하면서 시장 전망치인 19만명을 하회했다. 또 10월 미국 무역적자는 554억9000만달러로 예상치인 550억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특히 대중 무역적자는 431억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3만1000건으로 부진했다

앞으로 원·달러 환율은 강세 보다는 약세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정원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에 의한 위안화가치 변화로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이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무역분쟁 가능성이 실시간으로 변화하고 있어 당분간 지속적으로 환율등락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방향성으로 보면 한국의 경기침체 기조와 물가상승 속도를 감안한다면 원화는 강세보다는 약세 쪽으로의 가능성이 더 높다”고 전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