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NNA] 홍콩商議 회원사 80%, 내년도 경제성장 3% 미만 전망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8-12-07 15:32수정 : 2018-12-11 14:57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홍콩의 유력 경제 단체인 홍콩총상회(홍콩 상공 회의소=HKGCC)가 5일 발표한 비지니스 전망에 관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응답한 회원사의 76%가 내년도 홍콩 경제성장률이 3%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성장률을 2~2.99%로 전망한 회원사는 37%, 1~1.99%는 30%였다. 반면 응답 회원사 중 18%는 3~3.99%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별로는 운수・물류, 제조, 무역업 회원사들이 주로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특히, 운수・물류 업계 회원사의 35%가 향후 순익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도 불안요소(복수응답)로는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과 '운영비용 상승'을 공히 53%로 가장 많이 꼽았다. 미중 무역 마찰에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엔 '업계의 경쟁(49%)'과 '인재 공급(41%)'가 불안요소로 지적되었다.

향후 사업 확대 계획에 대해서는 작년보다 신중한 경향이 두드러졌다. 채용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회원사는 지난해보다 10% 포인트 축소된 51%로 나타났으며, 증원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 비율은 전년 대비 8% 포인트 상승한 14%에 달했다. 아울러 설비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는 회원사는 33%에 그쳤다. 지난해는 48%였다.

HKGCC의 아론 하리레라 주석은 "홍콩 노동력의 약 3분의 1을 고용하고 있는 회원사들의 이런  비관적인 전망은 매우 우려할 만한 징조"라고 언급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