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당국자·전문가, 다음 주 산림 협력차 평양 방문

최신형 기자입력 : 2018-12-07 15:15
11∼13일 평양 양묘장·산림 기자재 공장 방문

남측 당국자와 전문가들이 오는 11∼13일 평양을 방문해 산림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사진=연합뉴스]


남북 산림협력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남측 당국자 등이 다음 주 평양을 방문, 산림협력을 위한 실무 협의에 나선다.

7일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측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은 오는 11∼13일까지 사흘간 평양을 방문한다.

이번 평양 현장 방문은 지난 10월 22일 합의한 '제2차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 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추진했다. 남측 방문단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항공편으로 방북한다.

우리 측 방문단은 △11월 29일 제공한 산림 병해충 방제약제 분배 확인 △북한 양묘장 및 산림 기자재 공장 방문 △산림 병해충 방제와 양묘장 조성 등 향후 남북산림협력 추진 방향 관련 실무협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이번 평양 현장 방문은 북측의 산림복구·보전 현황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남북이 공동으로 산림협력 계획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