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홍콩·싱가포르 중화총상회 방문 투자유치 활동 전개

김충범 기자입력 : 2018-12-05 16:05
홍콩·싱가포르 중화총상회 방문

[사진=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한국 중화총상회와 함께 홍콩 및 싱가포르 중화총상회 본부를 방문, 화교 기업인을 대상으로 새만금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이번 방문은 올해 10월 부산에서 개최된 '세계화상대회 회장단 포럼'에 이은 두 번째 만남이다.

이날 안충환 새만금청 차장은 홍콩 중화총상회 회장 차이관션, 싱가포르 중화총상회 회장인 롤랜드 응을 직접 만나 상호 협력방안 및 다각적인 참여방안을 논의했다.

새만금청은 새만금의 비전과 투자환경을 설명하고, 특히 사업이 본격화되는 스마트 수변도시 개발, 관광레저단지 조성 등 핵심사업에 화교 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투자를 요청했다.

또 내년에 홍콩과 싱가포르 중화총상회 회장단을 새만금 현장에 초청하고, 한국 중화총상회를 비롯해 세계화상대회회장단과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홍콩과 싱가포르 중화총상회 측에서는 새만금 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보내고, 향후 구체적 협력방안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안충환 차장은 "한·중 양국 정부의 지원 속에 새만금을 동북아의 경제중심지이자 산업·물류·관광 거점으로 개발하기 위해 공공주도 매립과 기반시설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화교자본과 영향력을 바탕으로 새만금 전략사업인 수변도시, 관광레저단지 건설 등을 위해 세계 화교기업들이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