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힘들고 억울' 김혜경 발언에 누리꾼 "억울하면 핸드폰 제출해라" vs "아직 모르는 일"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2-05 07:36수정 : 2018-12-05 07:36
김씨 11시간 조사 후 귀가

[사진=연합뉴스]


'혜경궁 김씨'로 지목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조사를 마친 뒤 '힘들고 억울하다'라고 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속 시원하게 다 밝혀졌으면 좋겠다(hm***)" "혜경궁 김씨의 마지막 접속 장소가 자택이라면 빼박 아닌가?(za****)" "이해할 수 없군. 죄가 없으면 휴대폰을 보여주고 결백을 주장하든가? 뻔뻔한 건지? 국민이 어리석은 줄 아는 건지?(yo***)" "뭐가 힘들고 억울하냐. 그러게 핸드폰 제출하면 끝날 일인데 뭐가 억울. 해킹 당했다면 핸드폰 제출하면 다 밝혀질 것을… 마지막 로그아웃도 자기 집인데 왜 억울해(lc***)" 어떤 부분이 힘들고 억울한지 속 시원하게 꼭 밝혀라(20***)" "그렇구나. 자기 아이디 로그인이 자기 집에서 된 기록이 있는데도 힘들고 억울하구나. 그렇구나아(sa***)" 등 댓글로 김혜경씨의 발언을 비난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이건 진짜 밝혀지기 전까진 모르는 일인 듯(co***)" "기사 쓰려면 확실히 알고 써라. 뭐 뭐 한 듯… 이런 추측성 기사는 안 된다(fa***)" "근데 지금까지 혐의 안 나오면 진짜 아닌 거 아닌가(ta***)" 등 댓글로 결과가 안 나왔으니 기다려보자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4일 오전 10시 4분쯤 수원지검 공안부에 출석한 김혜경씨는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저도 힘들고 억울하지만…"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후 계단을 오르던 김씨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와 다음 포털사이트 마지막 접속자가 자택으로 나온 것에 대한 질문에 또다시 "힘들고 억울하다"라고 언급했다. 

이날 김혜경씨는 11시간 조사를 받은 뒤인 오후 9시 10분쯤 귀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