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희망을 노래하는 골프존파스텔합창단. 사진=골프존 제공]


국내 최초 음악 부문 장애인표준사업장이자 장애인 직업합창단인 골프존파스텔합창단이 지난 3일 첫 연말 정기공연 ‘러브 투게더(Love Together)’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뉴딘파스텔의 장애인 합창단 ‘골프존파스텔합창단’은 서울위드콰이어 합창단과 함께 지난 12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서울 강남구 세라믹팔레스홀에서 첫 정기공연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 골프존 박기원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객 330여 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총 11명의 장애인 음악가들로 구성된 골프존파스텔합창단은 이날 '키리에(Kyrie‧우리를 긍휼히 여기소서)', '글로리아(Gloria‧대영광송)', '쌍투스(Sanctus‧거룩하시도다)', '아뉴스 데이(Agnus Dei‧하나님의 어린 양) 등 크리스마스를 맞아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미사곡을 아름다운 선율로 선사해 관객의 큰 박수를 받았다. 또 썰매타기, 아이윌(I will), 크리스마스 캐럴 메들리 등 즐겁고 흥겨운 캐럴을 통해 객석과 하나 된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행사 말미에는 합창단원들과 골프존뉴딘그룹 임직원이 함께 꾸민 깜짝 무대도 펼쳐졌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화합의 선율로 빚어낸 따뜻한 무대로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골프존파스텔합창단은 국내 최초의 장애인 직업합창단으로, 지난해 12월 골프존뉴딘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창단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