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롯데호텔 김정환 대표이사, 고용노동부 산업보건과 고동우과장, 이근규 사무관,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지승범 대표[사진=롯데호텔 제공]

고객의 갑질로부터 감정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안이 첫걸음을 뗀 가운데 롯데호텔의 행보가 눈길을 끈다.

롯데호텔은 지난 11월 30일 L7명동에서 열린 시사회에서 웹드라마 ‘아찔한 손님’의 특별판을 선보였다.

롯데호텔과 글로벌 콘텐츠 전문기업 ‘화이브라더스코리아’의 협업으로 탄생한 ‘아찔한 손님’은 드라마 ‘치즈인더트랩’과 영화 ‘환절기’ 등을 통해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지윤호가 주연을 맡았다.

이 드라마는 실화를 각색한 에피소드들을 통해 갑질 고객을 상대하는 호텔리어의 고충을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 롯데호텔은 영상을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자사 SNS에 공개하고 차후 교육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사회에 참석한 고용노동부 산업보건과의 고동우 과장은 “감정노동자 보호법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와 인식 전환이 업계 전반으로 널리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드라마 제작 외에도 대표적 감정노동직군인 호텔업계에서 국내 최대 규모인 2500여명 이상의 고객 응대 분야 임직원이 재직 중인 롯데호텔은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연이어 도입하고 있다.

고객의 부당한 요구 시 종업원의 업무 중단이 가능함을 알리는 안내문을 국내 전 지점에 게시하는 한편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종업원의 치료 및 상담 지원을 위해 5성급 호텔 지점에 심리상담사 간호사 지정을 완료했다.

이외의 건강장해 예방을 위해서도 각종 법적, 행정적 대응을 위한 매뉴얼 내용을 보강할 계획이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롯데호텔은 감정노동자 보호법의 준수를 솔선수범하며, 향후 고용노동부의 가이드에 부합하는 시행안을 적극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