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소감] 정재성, ‘여우각시별’종영소감···“같이 호흡하던 팀장들과 이별 먹먹해”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1-27 09:25

[사진= 콘텐츠UK / SBS ‘여우각시별’ 캡쳐]


‘여우각시별’ 배우 정재성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정재성은 지난 26일 막을 내린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 인천공항 교통서비스팀장 이우택 역을 맡아 코믹과 진지를 오가며 묵직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에 정재성의 소속사 콘텐츠UK는 정재성의 마지막 촬영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재성은 화려한 화장발과 비례하는 언변술의 가진 인천공항 상업시설팀장 허영란 역의 홍지민과 모든 일에 사사건건 간섭하며 직원들의 속을 뒤집어놓는 여객서비스팀 과장 공승철 역의 안상우와 함께한 상큼발랄한 우정 브이샷을 공개하며 ‘인천공항 어벤져스’와의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정재성을 비롯한 홍지민, 안상우, 장현성 등 ‘인천공항 어벤져스'들은 환상적인 협력으로 감동을 안기고, 피치 못할 기 싸움으로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드라마의 서사를 더했다.

특히 정재성은 장현성과 남다른 ‘아재 브로맨스’를 완성하며, 마지막까지 휴먼 스토리를 더해 훈훈함을 더했다. ‘여우각시별’ 마지막 회에서 이우택은 끝까지 악역임을 자처하는 권희승(장현성 분)을 끝까지 위하며 조언하는 모습으로 깊은 감동을 더했다. 공항을 민영화하려는 권희승을 따로 불러내 “때가 아닌 걸 억지로 하려 들면 누군가는 다치게 돼. 나는 그게 희승이 네가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말로 진심을 전한 것.

정재성은 소속사 콘텐츠UK를 통해 “좋은 작품을 하게 돼서 영광이다. 정말 기분 좋게 촬영했다. 좋은 글 써주신 강은경 작가님과 연출 해주신 신우철 감독님, 너무나 고생하신 스태프 여러분 정말 고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같이 연기했던 팀장들과 호흡이 정말 잘 맞았는데, 촬영 막바지가 되니까 정이 들어서인지 마음이 먹먹해졌다. 촬영현장에서 늘 활기찬 에너지 뿜어내준 제훈이, 항상 피곤하더라도 밝은 미소 보여준 수빈이에게도 고맙다”며 “모두 고생하셨고 ‘여우각시별’ 많이 사랑해준 시청자여러분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재성의 활약이 돋보였던 SBS ‘여우각시별’은 26일(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