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고법 판사, 자택 욕실서 쓰러져 사망…경찰 "부검 계획"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1-19 10:57
19일 오전 4시께 자택 안방 화장실에서 의식 잃고 쓰러져

[사진=연합뉴스]



현직 고등법원 판사가 욕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고법 소속 A(42·사법연수원 32기) 판사가 이날 오전 4시께 서울 서초구의 자택 안방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를 발견한 남편이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전날 출근했다가 밤늦게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