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429145시간전

​양구 군인 의문의 죽음...소속 소대장 "김 일병 외향적 성격에 대인관계 원만했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1-18 09:21수정 : 2018-11-18 09:21
- 지난 16일 강원도 양구 전방사단 GP 근무중이던 김 일병 총상입고 이송중 사망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양구 모 사단에서 20대 현역 군인이 총기 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강원도 양구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내 화장실에서 김모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김 일병은 지난 8월 22일부터 TOD(감시장비운용)병으로 파견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야간경계 근무조로 투입된 후 사고가 발생했다. 사건 당시 최초 발견자는 분대장 하사 B씨로 알려졌다. 이날 K2 소총 1발이 격발되는 소리를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다는 분대장 B씨의 증언에 따르면 현역 군인 A씨는 의식을 잃고 부대 내 화장실 바닥에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일병 소속 소대장은 "김 일병은 외향적인 성격으로 대인관계가 원만해 GP근무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GP파견 인원으로 파견했고, 파견 전 실시한 신인성 검사에서 '양호' 판정으로 특이사항이 없었던 병사였다"고 말했다.

사망한 김 일병에 대한 유서나 타살 흔적이 전무한 상황이기에 사고 경위를 밝힐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군 당국은 대공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당시부터 현재까지 북한군 지역에서의 특이활동은 관측되지 않고 있으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군은 헌병수사관을 현장에 투입해 정확한 사망원인과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