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맥도날드 갑질 손님 '스트레스' '노룩패스' 발언에 누리꾼 "자기만 회사일하나" "장난하나"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1-17 00:00수정 : 2018-11-17 00:00
경찰, 피해자 측 병원 진단서 제출때 상해 혐의 적용 검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맥도날드 여성 직원에게 갑질 행동을 해 뭇매와 법적 책임을 묻게 된 남성이 '회사 스트레스 탓'이라며 사과하고 '얼굴을 겨냥해 던진 것이 아니다'라고 하자 누리꾼들이 더욱 분노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자기만 회사 일 하나. 일이 커지니 이제서야 사과하겠단다. 합의해주지 말고, 피해 보상 제대로 받아내라(sc***)" "웃기네. 자기 감정 조절도 못하고… 고객이라고 갑질하고.. 일 커지니 사과하고 일안 커졌으면? 또 가서 갑질했겠지(gl***)" "힘 있는 놈한테는 찍소리 못하고~ 알바하는 힘없는 사람한테 갑질이라(kw***)" "회사 일로 스트레스받은 걸 왜 알바생한테 푸냐고… 진짜 한심하다.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은 것도 백퍼 본인 잘못이겠지(ba***)" "저런 사람은 저기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도 저럴 사람임;;; 어디서 갑질이야(kk***)" "장난하나(bd***)" 등 댓글로 남성을 비난했다. 

지난 16일 울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찰 조사를 받은 A(49)씨는 "음식 세트를 주문했는데 단품이 나와 순간적으로 화가 났고 회사 일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서 한순간 감정이 폭발했다. 직원은 진철했지만 내가 몸살이 있어 그랬던 것 같다. 결코 직원의 얼굴을 겨냥해 던지지는 않았다. 해당 직원에게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울산 북구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A씨는 여직원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직원 얼굴을 향해 음식이 든 봉투를 던진 후 가버렸다. 해당 모습은 뒤차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고, 차주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리면서 갑질 논란이 일었다. 

맥도날드 측은 해당 영상을 접한 후 바로 A씨를 폭행 혐의로 고발했고, 조사 중인 경찰은 피해자 측이 병원 진단서를 제출하면 상해 혐의 적용을 검토하기로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