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정소민, 서인국과 '달달' 케미로 설렘지수 UP…연애세포 깨운다

최송희 기자입력 : 2018-11-15 10:05

[사진=해당 영상 캡처]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정소민이 서인국과의 달달한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고 있다.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다.

극 중 괴물이라 불리는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과 사랑에 빠진 진강 역을 맡은 정소민은 매회 탄탄한 연기력과 호소력 짙은 감성 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그는 달콤한 연기 케미를 선보여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어제(14일) 방송분에서 유진강은 김무영의 잃어버렸던 본명을 찾아 함께 기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강은 김무영의 본명인 강선호를 아련하게 부르며 상처까지 감싸줬다. 외모는 물론 따뜻한 인성까지 갖춘 유진강의 매력은 안방극장을 ‘진강앓이’로 물들기에 충분했다는 반응이다.

또한 오빠 진국(박성웅 분)을 위해 소정(장영남 분)과의 러브라인을 만들며 잔망미 넘치는 매력까지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수많은 감정들을 친근감 있는 분위기로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의 응원과 공감을 샀다.

정소민은 유진강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며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으며 갈수록 깊어지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디까지 발전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