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용 지도 API 출시

정명섭 기자입력 : 2018-11-14 15:13수정 : 2018-11-14 15:13
위치 기반 서비스 사업자들 경쟁력 강화 기대 "네이버랩스 측위 기술도 API로 공개할 것“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네이버 API를 활용한 상품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사진=네이버]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네이버 API를 활용한 상품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리뉴얼된 '맵스(Maps)'는 길찾기(Directions), 장소 검색(Search Places) 등 기업 비즈니스에 필요한 위치 기반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돼 ​​물류나 관제, 통신, 유통 등 여러 이동 관련 비즈니스를 하는 사업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국내 최대의 POI 데이터를 갖춘 네이버 지도를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는 만큼, 이동 및 위치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달 개최한 국내 최대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8’을 통해 지도 오픈 API를 확대 개편한 '엔터프라이즈 API'를 공개한 바 있다.

현재 네이버 지도 API는 네이버 개발자센터에서 1만개 이상의 개발사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 상품은 최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세한 개발 가이드를 고객사에 제공해 누구나 손쉽게 개발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 이동 및 위치와 관련된 미래기술을 연구하는 네이버랩스가 보유한 기술 로케이선(Location) API·SDK 등을 추가로 오픈하며,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이 도움을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클로바의 개인정보 관리 프로세스를 개선해 보안성을 강화하고, ​파파고는 일본어와 러시아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등 4개 국어와 언어 감지 기능이 추가됐다.

한상영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등 다양한 정보보호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있다"며 "금융권 같이 개인정보 처리에 민감한 산업군에서도 걱정 없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약 100개 이상의 상품 라인업을 확보함은 물론, ​최근 공공기관과 금융권을 비롯해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한국은행, 코레일, 한양대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