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주형 일자리’ 광주시-노동계 합의… 현대차와 협상 남아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1-14 14:36수정 : 2018-11-14 14:36
현대차노조 이어 기아차노조 “협약 성사되면 총파업 투쟁”

지난 1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용섭(가운데)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성패를 가를 현대자동차와의 투자 협상을 앞두고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간 합의가 이뤄졌다. 투자협상단이 현대차가 협상을 마무리하면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부터 3시간 동안 시와 노동계로 이뤄진 '투자유치추진단' 3차 회의에서 시와 노동계는 협상권한을 시 투자협상단에 위임하기로 했다. 시는 현대차와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노동계의 양해를 구하고 광주형 일자리 4대 원칙인 적정 임금, 적정 노동시간, 노사책임경영, 원하청 관계 개선에 대해 합의했다.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광주시 협상단은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현대차와 최종 협상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15일 국회 예산 심의가 끝나기 전까지 현대차의 투자유치 협상을 끌어내겠다는 목표다.

다만 현대차가 노동시간과 적정 임금, 차종과 판매보증, 지속가능성 등을 협약서에 포함하는 문제를 두고 뚜렷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어 최종 협상 결과가 어떻게 될 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민주노총 및 민주노총 산하 현대차 노조의 반발도 현대차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현대차 노조에 이어 기아차 노조도 '광주형 일자리' 협약 체결 시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혀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는 14일 보도자료를 내 "3만 조합원의 고용을 위협하는 광주형 일자리를 총파업 투쟁으로 분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노조는 특히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한국GM 등과도 공동 연대 투쟁을 전개하겠다"며 노동계 전반의 공동투쟁 방침까지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참여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2년까지 사업비 7000억원을 들여 빛그린산단에 연간 10만대 규모 소형 완성차 공장을 세운다는 프로젝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