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유실물 건수 해마다 증가

박흥서 기자입력 : 2018-11-12 14:47
일부러 버리고 가는 비양심적인 시민들도 있어
인천지하철 유실물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중호)는 10월 31일 기준 인천도시철도 1, 2호선에서 발생한 유실물이 8598건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10개월 간 유실물 건수는 인천2호선이 개통된 2016년의 연간 접수 건(6774건) 보다 약 27%, 2017년 보다는 약 7%(8007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실물은 대부분 지갑, 카드, 전자제품, 의류, 가방, 우산 등이다. 올해 접수된 유실물 8598건 중 시민이 찾아간 유실물은 6410건(74.5%)이며 나머지 2188(25.5%)건은 찾아가지 않아 관할경찰서로 넘겨졌다.

유실물센터에서는 습득된 유실물을 일주일간 보관 후 고객이 찾아가지 않는 유실물들을 경찰서로 인계한다.

공사 유실물센터는 지난달 29일 원인재역에서 고객(신원미상)이 습득한 현금 2500만원이 들어 있는 가방을 주인에게 신속히 찾아주는 사례도 있었다.

유실물센터 관계자는 “현금이나 귀중품은 금방 찾아가지만 우산이나 낡은 옷 등은 잘 찾아가지 않는다” 며 “빈 캐리어나 낡은 옷 같은 물건을 일부러 역사에 버리고 가는 비양심적인 시민들도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유실물 업무 협조 등 경찰행정 발전 공로로 지난달 25일 ‘73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공사 유실물 담당자(박미숙)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지하철에서 잃어버린 물건을 찾으려면 인천시청역 유실물센터(☏032-451-3650)로 연락하거나 공사 홈페이지 유실물 등록현황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현재 수도권 지하철 유실물센터는 운영기관별로 따로 운영하고 있으므로 유실물 발생시 제일 먼저 본인이 소지품을 놓고 내린 역의 해당 운영기관 유실물센터에 연락하는 것이 유실물을 찾는 지름길이다.

◆수도권 유실물센터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